“FBI 러 스캔들 수사, 정치 편향 없었다”… 트럼프 음모설 일축

입력 : ㅣ 수정 : 2019-12-11 06: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법무부 감찰 결과 “중대한 오류 발견”
법무장관 이견… 트럼프 “정부 전복 기도”
펠로시, 탄핵안에 러 스캔들 포함 고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016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유착 의혹인 ‘러시아 스캔들’에 대해 연방수사국(FBI)의 수사에 정치적 편향은 없었으나 일부에 중대한 오류들이 있었다는 감찰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정부 전복 기도”라고 말했다.

마이클 호로위츠 미 법무부 감찰관은 FBI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 경위에 대한 조사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AP·로이터 통신 등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호로위츠 감찰관은 434쪽 분량 보고서에서 “(수사에 이르게 된) 결정에 정치적 편향이나 부적절한 동기가 영향을 미쳤다는 기록적 또는 증언적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명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마녀 사냥’이나 ‘딥 스테이트(숨은 권력 집단) 음모’ 주장을 일축한 것이다. 그러나 FBI가 감청영장을 발부받기 위해 법원에 제출한 신청서와 후속 서류에서 17건의 “중대한 오류들 또는 누락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선거본부 보좌관인 카터 페이지에 대한 감시 영장에 부정확하거나 누락된 내용이 있다는 점 등도 보고서에 거론됐다. 이에 수집된 증거가 실제보다 더 강력하게 보여지게 됐다는 게 감찰관실의 판단이다.

이런 결론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는 훨씬 더 나빴다”며 자신의 선거캠프에 대한 수사가 조작됐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사 당시 민간인 신분임을 무시한 채 “이것은 정부를 전복하려는 기도”라고 주장했다.

조사를 지휘한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성명에서 “감찰관 조사 보고서는 FBI가 미 대선에 가장 옅은 의혹들로 수사를 시작했다는 것을 명백히 하고 있다. 취해진 조치들을 정당화하기에는 불충분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는 “바 장관은 보고서의 주요 결론을 거부했다”고 평했다. 러시아 스캔들은 2017년 5월 로버트 뮬러 특검 수사로 이어지면서 취임 초기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에 장애가 됐다. 22개월간 활동한 특검은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간의 공모를 규명하지 못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러시아 스캔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발목을 잡을지는 미지수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탄핵을 추진하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탄핵안에 러시아 스캔들을 포함할지 고민하고 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요 탄핵 사유로 ‘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를 적시해 이달 안에 표결에 부칠 것으로 워싱턴포스트가 전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미국을 방문하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면담한다. 양국 관계뿐만 아니라 글로벌 외교 문제도 의제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AFP가 전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19-12-11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