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 쓰는 ‘할렐루카’ 마이클 조던 소환한 돈치치

입력 : ㅣ 수정 : 2019-12-08 12: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경기 연속 20-5-5기록으로 조던과 타이
루카 돈치치(왼쪽)가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에서 열린 2019-20 NBA리그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와의 경기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댈러스 AP

▲ 루카 돈치치(왼쪽)가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에서 열린 2019-20 NBA리그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와의 경기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댈러스 AP

매경기 빼어난 활약으로 미국프로농구(NBA) 전설들의 기록과 비교되는 루카 돈치치(댈러스 매버릭스)가 또다시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을 소환했다.

돈치치는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에서 열린 2019-20 NBA리그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와의 안방경기에서 26분 11초를 뛰며 26득점 9어시스트 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돈치치의 활약에 댈러스는 뉴올리언스를 130-84로 완파했다.

이날 경기를 통해 돈치치는 18경기 연속 20득점 5어시스트 5리바운드 이상을 기록하며 1988-89 시즌에 조던이 세웠던 이 부문 최고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조던이 데뷔 5년차에 이룬 기록을 돈치치는 2년 만에 이루며 ‘할렐루카’의 존재감을 뽐냈다. 돈치치는 이미 지난 시즌에도 역대 5번째 루키시즌 20-5-5 기록으로 조던의 이름을 소환한 바 있다.

돈치치는 이번 시즌 평균 30.1득점, 10리바운드, 9.2어시스트로 시즌 평균기록이 트리플더블에 가깝다. 이날 경기에서도 26분 11초를 뛰었지만 돈치치의 가치를 증명하기엔 충분한 시간이었다. 3점슛이 2개에 그쳤지만 미들슛을 꽂아넣었고, 9어시스트로 동료들을 살려주는 플레이도 돋보였다.

돈치치는 경기 후 “아직 시즌 초반일 뿐이다. 우리는 계속 가야 한다”고 말하며 경계의 끈을 놓지 않았다. 댈러스는 5연승을 거두며 16승 6패를 기록, 르브론 제임스가 이끄는 LA레이커스에 이어 서부 콘퍼런스 2위에 올랐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