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청년팔이’ 정치 안돼…청년 과감하게 선발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12-08 1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연구원 유튜브 출연 “이명박 때문에 정치 시작”
박원순 서울시장 정책발표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돌봄엑스포’ 개막식에서 정책 발표를 하고 있다. 서울시와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세계와 함께, 서울의 새로운 돌봄’을 주제로 오는 19일까지 진행된다. 2019.11.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원순 서울시장 정책발표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돌봄엑스포’ 개막식에서 정책 발표를 하고 있다. 서울시와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세계와 함께, 서울의 새로운 돌봄’을 주제로 오는 19일까지 진행된다. 2019.11.18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선거 때만 청년들 몇 사람 데려다 쓰는 ‘청년 팔이’ 정치를 하면 안 된다”며 “내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청년 세대를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유튜브 ‘의사소통TV’에 출연해 “우리 정치가 고난의 시대를 건너가는 청년들을 제대로 (비례적으로) 대표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장 3연임 이후 계획을 묻자 “지금 일에 최선을 다하면 미래는 저절로 생긴다고 생각한다”며 “미래는, 무엇이 되는 것보다 무엇을 할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박 시장과 함께 출연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데자뷔 느낌”이라며 “문 대통령도 대선 출마를 사람들이 계속 물으면 ‘지금 당면해 있는 내 일에 최선을 다하고, 문 하나를 열고 나가서 있는 길에 또 최선을 다하고 또 다른 문이 열리면 다른 길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다 정치에 입문한 계기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 임기 당시를 언급하며 “4대강 사업으로 강이 다 썩고 얼마나 많은 생명이 사라졌나”라면서 “(그때) 생각이 바뀌었다. 결국 이명박이 저에게 정치를 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