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만 이틀 만에 해군 기지서 또 총기 사건 “용의자는 사우디 교육생”

입력 : ㅣ 수정 : 2019-12-07 07: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일(이하 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미국 플로리다주 펜사콜라 해군 기지 안에 미 해군 전함 존 F 케네디호가 2004년 3월 18일 정박했을 때의 모습. AFP 자료사진 연합뉴스

▲ 6일(이하 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미국 플로리다주 펜사콜라 해군 기지 안에 미 해군 전함 존 F 케네디호가 2004년 3월 18일 정박했을 때의 모습.
AFP 자료사진 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 펜서콜라 해군 항공 기지에서 6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 총격범을 포함해 네 명이 숨지고 일곱 명이 다쳤다. 용의자가 사우디아라비아 출신의 항공 교육생으로 추정돼 당국은 테러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전 7시 51분(미국 동부시간)쯤 기지 안 강의실에서 총격범이 여러 명에게 총격을 가했으며 권총으로 총격을 가한 용의자는 출동한 경찰에 사살됐다고 미 해군과 경찰이 밝혔다. 부상자는 경찰관 둘을 포함해 일곱 명이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세계 각국에서 파견된 군인들이 이곳에서 교육을 받고 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기지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기지에는 1만 6000여명의 군인과 7400여명의 민간인 군무원이 근무하고 있다.

용의자는 에스캠비아 카운티 부보안관의 총에 맞아 숨졌으며 총격전 와중에 부보안관 둘이 다쳤다. 한 명은 팔에, 다른 한 명은 무릎에 각각 총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해군과 경찰 관계자들은 무기와 총격 사건이 발생한 건물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고 CNN은 전했다. 에스캠비아 카운티의 데이비드 모건 보안관은 현재 조사 중이어서 많은 정보를 제공할 수 없다면서도 “범행 현장을 걷는 것은 마치 영화 촬영장에 있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저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와 관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사건에 관한 브리핑을 받았으며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지는 해군 조종사들의 초기 훈련 센터로 해군 곡예비행단인 ‘블루엔젤스’의 주둔지이기도 하다. 또 미 해군 기지 가운데 가장 유서 깊은 기지의 하나로 국립 해군항공 박물관도 자리하고 있다.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주 지사는 “명백하게도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피해자들을 더 낫게 만들어야 할 필요가 있다. 아무리 한 개인의 문제라 하더라도, 내 생각에 그들은 여기에 빚을 지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틀 전에는 하와이의 진주만-히캄 합동기지(JBPHH)에서 현역 해군 병사가 총을 쏴 국방부의 민간인 직원 둘이 숨졌고, 용의자는 극단을 선택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