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출마 김세연만 바꾼 ‘도로 친박’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02: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돌아온 황교안 ‘속전속결’ 당직 인선
靑 앞 최고위 주재 “쇄신 방해 읍참마속”
5시간 뒤 당직자 35명 일괄 사표 제출
곧바로 사무총장 박완수 등 ‘친황’ 체제
여의도연구원장에 성동규 교수 내정
홍준표 “쇄신 아닌 쇄악… 당 망하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청와대 사랑채 앞 단식 천막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식 중단 나흘 만에 첫 공식 발언을 하고 있다. 앞서 황 대표는 8일간 단식 농성을 벌이다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고 지난달 29일 단식 중단을 선언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청와대 사랑채 앞 단식 천막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식 중단 나흘 만에 첫 공식 발언을 하고 있다. 앞서 황 대표는 8일간 단식 농성을 벌이다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고 지난달 29일 단식 중단을 선언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8일간 단식을 이어 가다 쓰러졌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복귀했다. 황 대표는 복귀 일성으로 쇄신과 통합을 내걸었으나 당직자 35명의 일괄 사퇴서를 받은 후 곧바로 측근인 박완수(경남) 의원을 사무총장에 임명하는 등 ‘친황’(친황교안) 체제 구축에 나섰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당의 혁신이 곧 나라를 구하는 길”이라며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으려는 세력들을 이겨 내겠다. 필요하다면 읍참마속 하겠다”고 말했다.

5시간 뒤인 오후 2시 30분 박맹우 사무총장을 포함한 현역 국회의원 24명, 원외 11명이 당직을 내려놨다. 박 사무총장은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은 변화와 쇄신을 더욱 강화하고 대여투쟁을 극대화해야 할 절체절명의 순간에 와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일사천리로 오후 6시 30분 전희경 대변인을 통해 새 당직 인선 명단을 발표했다. 관례상 재선 의원이 맡는 사무총장에 황 대표의 측근인 초선의 박완수 의원을 임명했다. 전략기획부총장에 송언석(초선·경북) 의원, 인재영입위원장에 염동열(재선·강원) 의원, 당대표 비서실장에 김명연(재선·경기, 수석대변인 겸임) 의원 등을 임명했다. 또 MBC 기자 출신인 박용찬 영등포을 조직위원장을 대변인으로 추가 임명했다.

지난달 불출마를 선언하고 당 해체 수준의 쇄신을 요구하며 여의도연구원장 자리를 지켰던 김세연 의원도 교체했다. 김 의원 대신 성동규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를 내정했다.

황 대표가 단식 후 첫 복귀 일성으로 쇄신과 통합을 외쳤으나 이날 임명한 당직자들 면면은 그와 거리가 멀다는 평가가 나온다.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쇄신(刷新)이 아니라 쇄악(刷惡)”이라며 “김세연이 쳐내고 친박(친박근혜) 친정 체제다. 이러다가 당 망하겠다”고 했다.

한 중진 의원은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라며 “인사를 했다 하면 참사 수준”이라고 실망감을 감추지 않았다. 또 다른 중진 의원은 “김세연을 갈아 치운 것 말고 무슨 메시지를 전하는 인사인지 모르겠다”고 혹평했다.

황 대표는 이날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앞서 제안한 보수 통합의 3대 조건(탄핵의 강을 건너, 보수를 혁신하고, 새집을 짓자)에 대해 “이는 저의 생각과 전혀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하지만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의 한 의원은 “보수 통합에 진정성이 있는지 알 수 없는 인선”이라고 비판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9-12-03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