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러 소녀의 폭풍 질주…올해만 15종목 金 14개

입력 : ㅣ 수정 : 2019-11-08 0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롤러스피드스케이팅 유망주 이예림
이예림 이예림 인스타그램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예림
이예림 인스타그램 캡처

롤러스피드스케이팅 차세대 주자인 이예림(17·청주여상)이 하나금융그룹 회장배에서 금메달 3개를 추가하며 올해 국내외 롤러 대회에서 모두 14개나 되는 금메달을 수확했다. 15개 종목에 출전해 단 1차례만 금메달을 놓친 경이로운 기록이다.

지난 7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렸던 롤러스피드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에선 동료들과 여자 주니어 3000m 계주 우승까지 차지하며 세계에서도 주목받는 주니어 최강자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이예림은 지난 2~5일 경북 구미 롤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금융그룹 제38회 회장배 전국 학교 및 실업팀대항 롤러스포츠 스피드대회에서 500m+D(디스턴스), E(제외경기) 1만 5000m에서 우승했다. 주종목인 단거리는 물론이고 처음 도전한 장거리에서도 독주 가능성을 보였다. 이예림은 롤러스피드 주니어 국가대표 김민서(16·청주여상)와 함께 대회 신기록으로 3000m 우승도 이끌었다.

롤러 선수 출신 아버지와 육상 단거리 출신 어머니를 둔 이예림은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는 선수로 뛰기 시작해 현재까지 대한롤러스포츠연맹 국내 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게 총 63차례에 달한다. 은메달 12개, 동메달 11개까지 더하면 86개다. 지난 10월 열렸던 전국체전 500m+D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마지막 바퀴에서 비좁은 틈을 파고들다가 주변 선수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실격하면서 전승 기록을 놓쳤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11-0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