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리버풀녀’ 정유나, 리버풀 저지 입고 ‘38인치 애플힙 과시’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1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버풀녀’ 정유나가 최근 발리의 한 리조트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완벽한 S라인을 소유하고 있는 정유나는 이번 촬영에서도 특유의 탄력 넘치는 피부와 38인치 애플힙을 과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유나는 ‘리버풀녀’라는 애칭에 걸맞게 영국 프리미어리그의 유명 구단인 리버풀의 저지를 입고 섹시미를 뽐내고 있다. 저지의 주인공은 팀의 주 공격수인 이집트 국가 대표 모하메드 살라다. 전에는 은퇴한 스티븐 제라드의 유니폼을 입고 리버풀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44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정유나는 자신의 SNS에 리버풀과 관련된 게시물을 자주 올리며 ‘리버풀녀’란 애칭을 갖게 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