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축구 국대 첫 외국인 감독 벨 “선수 중심 팀 분위기 만들 것”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18: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콜린 벨 여자축구국가대표팀 감독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콜린 벨 여자축구국가대표팀 감독
뉴스1

“감독을 신뢰할 수 있는 선수 중심의 팀 분위기를 만들겠습니다.”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의 첫 외국인 사령탑 콜린 벨(58) 감독이 22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선수 중심의 팀 문화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선수 폭행설’에 휘말려 물러난 최인철 전 감독의 빈자리를 메웠다.

벨 감독은 “미국과의 평가전을 보면서 한국 여자대표팀의 잠재력을 느꼈다”면서 “공을 소유할 때 자신감이 넘쳤다. 세트피스 대처에 약점이 보였는데 수비 훈련에 집중해 이를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선수들의 신뢰를 얻는 것이 감독의 첫 임무”라면서 “한국과 유럽 문화의 장점만 모아 선수 중심의 팀 분위기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장 중요한 목표는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며 “이를 달성한 뒤에는 2023년 여자월드컵 본선 티켓을 따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벨 감독은 오는 12월 부산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서 데뷔전을 치른다. 첫 경기는 12월 10일 중국전이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10-23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