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내 전화는 받는다” 트럼프, 북미 핫라인 자랑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캐리커처

▲ 도널드 트럼프 캐리커처

도널드 트럼프(얼굴)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내 전화는 받는다”며 김 위원장과 통화 사실을 재차 확인했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양 정상 간에 핫라인이 구축돼 상설화된 것 아니냐는 관측에 힘이 실리는 모습이다.

●“오바마는 11번 시도… 金이 받은 적 없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하기에 앞서 기자들에게 북미 협상을 언급하며 “나는 그(김 위원장)를 좋아하고 그도 나를 좋아한다. 우리는 잘 지낸다”며 “나는 그를 존중하고 그도 나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은 결국 전쟁을 하게 될 수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나에게 그렇게 말했다”며 “오바마 전 대통령은 북한이 가장 큰 문제지만 이를 해결할 방법을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나는 ‘당신(오바마)이 그(김 위원장)에게 전화한 적이 있느냐’고 물었더니 ‘없다’고 했다”며 “실제로 11번 시도했다. 그러나 다른 쪽의 그 사람, 다른 쪽의 그 신사(김 위원장)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6월에도 “金과 전화로 판문점 회동 성사”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3일 후 “나는 이제 그(김 위원장)에게 전화를 걸 수 있다. 나는 그에게 직접 연결되는 전화번호를 줬다”며 정상 간 핫라인 구축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김 위원장에게 판문점 회동을 제안하자 김 위원장이 10분 안에 전화를 걸어와 회동이 성사됐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흥미로운 北정보 있다”… 재건·전쟁 동시 언급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각료회의 도중 “북한과 관련해서도 아마 뭔가가 일어나고 있을 것이다”며 “북한에 대해 매우 흥미로운 몇몇 정보가 있다”고 했다. 이어 “많은 일들이 진행되고 있다”며 “그리고 그것은 어느 시점에 중요한 재건이 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여러분은 그것(전쟁)에 대해 그리 많이 듣지 않지만 그것이 일어날 수 있다”면서도 “모르겠다. 나는 항상 누가 알겠느냐고 말한다. 이것은 협상이다”고 했다.

박원곤 한동대 교수는 “협상의 의지를 드러내면서도 대화의 문은 열려있지만 언제까지 열려 있을지 모른다고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며 “전형적인 트럼프 대통령의 협상술”이라고 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9-10-23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