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 들어달라’ 야당 요구에 文 “전천후로 비난을 하셔서…”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14: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시정연설을 하기에 앞서 국회 의장 접견실에 여야 대표 등과 환담하러 들어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2019.10.22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시정연설을 하기에 앞서 국회 의장 접견실에 여야 대표 등과 환담하러 들어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2019.10.22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 야당 지도부를 만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한 의견을 청취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내년도 예산안에 관한 시정연설에 앞서 국회의사당 국회의장 접견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를 만났다.

문 대통령은 “국회의장님과 각 정당 지도부를 이 자리에서 뵙게 돼 반갑다. 2017년 출범 직후 일자리 추경 때문에 국회에 온 것을 비롯해 시정연설은 이번이 네 번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지금 우리 경제 활력, 민생을 살리는 것이 가장 절박한 과제”라며 “당연히 정부가 노력을 해야겠지만 국회도 예산안으로, 법안으로 뒷받침을 많이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시정연설을 하기에 앞서 국회 의장 접견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여야 대표 등과 환담하던 중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말을 듣고 있다. 2019.10.22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시정연설을 하기에 앞서 국회 의장 접견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여야 대표 등과 환담하던 중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말을 듣고 있다. 2019.10.22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하게 해 주신 부분은 아주 잘하신 것”이라면서 “다만 조국 장관 임명한 그 일로 인해서 국민들의 마음이 굉장히 분노라고 할까, 화가 많이 난 것 같다”며 “이 부분에 관해서는 대통령께서도 직접 국민들의 마음을 편하게 해 주시는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고 했다.

조국 사태에 분노한 민심을 달래기 위해 직접 사과를 촉구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황 대표의 말에 미소를 지은 채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답변하지는 않았다.

대신 문 대통령은 김명수 대법원장을 향해 “법원을 개혁하는 법도 좀 계류가 돼 있지 않나. 협력을 구하는 말씀을 해달라”라며 웃음을 보였다.

김 대법원장은 “정기국회 내에 법원 개정안 등이 처리되도록 관심을 가져달라”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나경원 원내대표와 악수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마치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10.22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 나경원 원내대표와 악수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마치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10.22
뉴스1

이 자리에 참석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나눠진 국론 분열에 대해서 대통령께서 열린 마음으로, 광화문의 목소리를 들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했다.

한국당 소속 이주영 국회부의장도 “평소에 야당에서 나오는 목소리 많이 귀담아 주시고 하면 더 대통령 인기가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듣고 문 대통령은 “그런데 뭐 워낙 전천후로 비난들을 하셔서…”라며 소리내 웃었다고 환담 참석자들이 전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