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서울·평양 올림픽’에 한국 “北 축구갑질 보고서도 달나라 발언”

입력 : ㅣ 수정 : 2019-10-20 08: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양 원정서 북한 갑질 목도…文 현실인식 우려스러워”
한국당 “‘이니 마음대로 해’ 시절은 지났다”
文 “평창 열기, 서울·평화 올림픽되게 지지 당부”

‘무중계·무관중’ 깜깜이 북한 경기 속 발언 논란
손흥민 “북한 거친 플레이·욕설, 부상 없어 의미”
태영호 “韓 이겼으면 손흥민 다리 부러졌을 것”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법무부 현안 보고를 받기 전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6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법무부 현안 보고를 받기 전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6
청와대 제공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개최 발언에 대해 “국민 인식과 동떨어진 ‘달나라’ 발언”이라고 맹비난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19일 논평에서 “남북 공동 올림픽 개최에 최소 4조원이 들 것이라고 하고, 사회간접자본 투자 비용은 더 엄청날 것”이라면서 “비용은 어디서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 국민 동의는 어떻게 받을 것인지 생각은 하고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로 미·일·중 주한대사 등 111개국 대사와 17개 국제기구 대표들을 초청해 가진 리셉션에서 “평창으로 모아주신 평화와 화합의 열기가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까지 계속될 수 있도록 변함없는 관심과 지지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날 발언은 지난 15일 평양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예선 남북 축구가 북한의 비협조로 인해 관중도 생중계도 없는 ‘깜깜이’로 진행되면서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유치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어서 주목을 끌었다.

한국당은 북한 평양에서 치러진 월드컵 축구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과 북한 대표팀의 아시아 최종 예선전과 대해 정부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김 대변인은 “북한 측은 북한 전문 여행사에는 1주일 전에 ‘무중계·무관중’ 경기를 알렸지만, 통일부는 경기 시작 1시간 전에 알았다”면서 “이것이 지금 남북관계의 현실이고 문재인 정부와 김정은 정권의 의사소통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손흥민이 몸싸움을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원정에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2019.10.15  대한축구협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손흥민이 몸싸움을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원정에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2019.10.15
대한축구협회 제공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북한 리영철(18번)이 헤딩하고 있다. 옆은 손흥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원정에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2019.10.15  AFC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북한 리영철(18번)이 헤딩하고 있다. 옆은 손흥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원정에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2019.10.15
AFC 제공

축구 대표팀 손흥민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북한과의 경기를 마치고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9.10.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축구 대표팀 손흥민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북한과의 경기를 마치고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9.10.17
연합뉴스

당시 남북 축구 경기는 ‘무중계·무관중’ 상태에서 ‘전쟁’을 방불케 할 정도로 북한 선수들의 거친 경기 운용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귀국 직후 손흥민 선수는 무승부(0대0)로 끝난 경기에 대해 “북한 측 플레이가 매우 거칠었고 심한 욕설도 했다”면서 “부상 없이 돌아온 것 만으로도 의미가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북핵과 미사일 위협이 아직도 이어지고 있고, 평양 원정에서 북한 갑질이 목도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은 매우 우려스러운 현실인식을 보여줬다”면서 “대통령 지지율이 40% 밑으로 떨어졌다. 이제 ‘이니 마음대로 해’ 시절은 지났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공사는 지난 16일 강좌에서 “13일이 북한의 체육절인데 만약 축구가 졌더라면 최고 존엄(김정은 국무위원장) 얼굴에 똥칠하는 것”이라고 말한 뒤 “만약 한국이 이겼다면 손흥민 선수 다리가 하나 부러졌든지 했을 것이다. 여러 사람 목숨을 살린 경기”이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왼쪽 두번째)와 인사하고 있다. 2019.10.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왼쪽 두번째)와 인사하고 있다. 2019.10.18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추궈훙 주한중국대사와 인사하고 있다. 2019.10.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추궈훙 주한중국대사와 인사하고 있다. 2019.10.18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