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인 월드] 정치신인 ‘청렴 로보캅’, 튀니지 대통령 되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16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법학교수 사이에드, 젊은층 지지에 당선
카이스 사이에드 튀니지 대통령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카이스 사이에드 튀니지 대통령
AFP 연합뉴스

2011년 ‘아랍의 봄’의 발원지인 북아프리카 튀니지에서 정치 경험이 전무한 20년 경력의 법학교수 카이스 사이에드(61)가 새 대통령에 당선됐다.

AP통신에 따르면 튀니지 선거관리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대통령선거 결선의 잠정 개표 결과 사이에드 후보가 72.71%의 득표율로 승리했다고 발표했다. 언론계 거물 나빌 카루이 후보는 27.29%에 그쳤다. 사이에드는 전날 출구조사 결과 자신의 압승이 점쳐지자 “새로운 튀니지를 건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무소속 ‘아웃사이더’ 사이에드 돌풍의 배경에는 젊은층이 있다. 돈세탁과 세금 탈루 혐의로 기소돼 투표 사흘 전 석방된 카루이 후보와 달리 사이에드는 대규모 선거운동에 돈을 쓰기보다 소셜미디어를 통한 공약 알리기에 전념했다. 상대 후보가 옥중에 있을 때는 선거운동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이렇듯 청렴하고 엄격한 이미지를 앞세우며 ‘로보캅’이라는 별명까지 얻은 사이에드는 높은 실업률과 부패한 기성 정치인에 환멸을 느끼던 젊은층에게 새바람으로 다가왔다. 여론조사기관 시그마콩세이의 출구조사에 따르면 투표에 참여한 18~25세의 90%가 사이에드에게 표를 던졌다.

그러나 그의 보수적인 시각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있다. 상대적으로 개방적이고 세속적인 이슬람 국가인 튀니지에서 1994년 이후 중단된 사형제 부활에 찬성하고, 동성애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9-10-1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