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집회 시즌2… 한국당, 文 직접 겨냥하나

입력 : ㅣ 수정 : 2019-10-15 19: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외투쟁 통해 지지율·지지층 결집 성과
曺사퇴 돌발에 19일 대국민 보고로 진행
“성난 민심은 조국 하나만 위한 것 아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두 달간 장외집회 등을 통해 ‘조국 사퇴’를 외치며 지지층 결집에 성과를 낸 자유한국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급작스러운 자진 사퇴로 집회 성격을 바꿔 오는 19일 소위 ‘광화문 집회 시즌2’를 시작한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15일 “당 지도부와 (장외집회 형식에 대해) 논의한 결과 조 전 장관 사퇴에 따른 대국민 보고대회로 치를 예정”이라고 했다.

지난 3, 9일 한국당이 참여했던 ‘조국 사퇴’ 광화문 장외집회는 박스권을 맴돌던 당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계기가 됐다. 또 보수 세력의 통합론이 부상하는 명분이 됐다. 하지만 조 전 장관이 지난 14일 전격 사퇴하자, 자칫 동력을 상실할 것을 우려해 현재의 상승 기세를 살려가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짠 것이다.

또 한국당은 오는 19일 장외 집회에서 정부의 ‘검찰 개혁’을 ‘검찰 장악’으로 규정하고 비판에 나서기로 했다. 청와대와 여당의 ‘검찰 개혁’을 ‘검찰 흔들기’라는 틀로 해석하면서 엄정하고 독립적인 검찰 수사를 요구하는 것이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한글날인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조국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에 참석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한글날인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조국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에 참석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다만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퇴진’ 요구가 터져 나오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집회에 동참하는 우리공화당 측에서 ‘문재인 퇴진’을 넘어 ‘박근혜 석방’까지 주장할 가능성이 있다. 이 경우 여당에 반격의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조국 사퇴와 문 대통령 퇴진은 체감이 다르다”며 “자칫 역풍에 휘말릴 수 있다”고 했다.

이 밖에도 한국당은 국론분열의 책임을 문재인 정권에 묻겠다는 전략도 가다듬는 것으로 전해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10월 항쟁의 한복판으로 쏟아져 나온 수많은 국민과 성난 민심이 고작 조국 사퇴 하나만을 위한 것이었다고 생각한다면 크게 잘못 생각한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이 집권 세력, 헛된 착각은 금물”이라고 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조 전 장관의 사퇴에 대한 전날 문 대통령의 언급을 거론하며 “검찰 개혁, 공정 가치를 운운하는 문 대통령의 낯 두꺼움에 아연실색했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9-10-16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