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찰 “이춘재 정식 입건…화성사건 진실 규명”

입력 : ㅣ 수정 : 2019-10-15 14: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DNA 확인된 5개 사건 혐의로 일단 입건 뒤 추가
초등생 실종사건 등 이씨 자백 살인 14건 공개
경찰이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한 이춘재(56)를 비록 공소시효는 완성돼 처벌은 불가능하지만 이 사건 피의자로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신문 DB

▲ 경찰이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한 이춘재(56)를 비록 공소시효는 완성돼 처벌은 불가능하지만 이 사건 피의자로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신문 DB

수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앗아갔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이춘재가 피의자로 정식 입건됐다. 경찰은 15일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 경찰의 책무라고 판단해 입건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이날 브리핑에서 “화성사건은 가장 대표적인 장기미제 사건이자 전 국민의 공분의 대상이 된 사건이어서 공소시효가 완성됐더라도 끝까지 수사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경찰은 법조계 인사 등 외부자문위원의 자문을 받아 최근 이 씨를 화성사건의 피의자로 입건했다.

이씨는 자백한 14건의 살인과 30여건의 강간·강간미수 등의 범죄 가운데 자신의 DNA가 검출된 화성사건의 3, 4, 5, 7, 9차 사건의 강간살인 혐의로만 입건됐다.

경찰은 추가로 이 씨의 DNA가 나오거나 당시 자료 등을 토대로 한 수사로 이씨의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되는 사건이 드러나면 추가 입건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이씨가 저지른 모든 범죄는 공소시효가 만료돼 이번 입건이 처벌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다만 이씨의 현재 모습을 비롯한 신상공개 가능성은 남아 있다.

그동안 10건의 화성사건 외에 알려지지 않았던 이 씨가 저지른 나머지 4건의 살인사건도 이날 브리핑에서 공개됐다.

1987년 12월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과 1989년 7월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 1991년 1월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 1991년 3월 청주 주부 살인사건 등으로 이 씨는 이들 사건을 자백할 때에도 형사와 프로파일러들에게 일부 그림을 그려가며 구체적으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