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91세 원폭 피해자 “조선 징용공들 인간 취급 못 받았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0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쿄신문 당시 미쓰비시 노동자 인터뷰
만화가 니시야마 스스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만화가 니시야마 스스무

“언제부터인지 조선인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이 갑자기 늘어났습니다. 매일 아침 100명 정도가 1㎞쯤 떨어진 숙소에서 고개를 넘어 힘없이 작업장으로 걸어왔습니다. 영양실조 탓인지 비쩍 말라 있었고 기운이 없어 보였습니다.”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징용 역사를 부정하려는 움직임이 일본 내에서 일고 있는 가운데 도쿄신문은 지난 12일자에서 일본의 패전 직전 미쓰비시중공업 나가사키 조선소에서 일하다 원자폭탄에 피폭당했던 만화가 니시야마 스스무(91)를 인터뷰해 당시 조선인들의 비참한 실태를 전했다.

니시야마는 “조선인 징용공들이 했던 일은 거대한 배의 선체를 대못으로 연결하는 일이었는데 그들의 작업복은 항상 너덜너덜해 구멍이 뚫려 있고 지저분했다”며 “인간 취급이 아니었다”고 회상했다. “허술한 작업대에 올라가 다른 징용공들로부터 못을 건네받아 못질을 했는데, 못이 벌겋게 달아오른 상태여서 맨손으로 잡을 수도 없었지요. 가장 위험한 작업이었어요. 작업대가 불안정해 떨어져 죽은 사람도 있었습니다.”

그는 “조선인이 일본인에게 구타당하는 것도 자주 봤다”면서 “일본 패전 후에 조선인들이 살던 집단숙소에 머문 적이 있었는데 그들을 이렇게 누추한 돼지우리 같은 데서 살게 했다는 사실에 놀라기도 했다”고 말했다.

도쿄신문은 “과거에는 널리 알려졌던 조선인 징용공의 실상이 지금은 좀처럼 들리지 않는다. 열악한 노동환경과 민족 차별이라는 무거운 사실을 잊고 있는 게 한일 갈등의 배경에 있는 것 같다”고 니시야마에 대한 인터뷰의 배경을 설명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10-1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