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다, 美의회 앞 기후변화 시위 중 체포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0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인 폰다

▲ 제인 폰다

미국 할리우드 원로 영화배우 제인 폰다(81)가 지난 1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의회 의사당 앞에서 기후변화 대응 촉구 시위를 하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폰다 등 시위 참가자 16명은 이날 의사당 앞에서 국제환경단체 ‘오일체인지인터내셔널’ 등이 주최한 ‘파이어 드릴 프라이데이스’ 집회에서 온실가스 배출 규제를 요구하다가 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집회 참가자들은 폰다와 다른 운동가들이 경찰에 연행된 뒤에도 시위를 이어 갔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10-1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