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가을 추위’… 서울 12도·대관령 5도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0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찬 공기 남하… 내일 아침엔 더 추워
붉은 단풍옷 입은 설악산 휴일인 13일 단풍이 붉게 물든 강원도 설악산에서 등산객들이 산행을 즐기고 있다. 설악산은 오대산과 함께 우리나라에서 단풍이 가장 먼저 시작되는 대표 ‘단풍 명소’다. 속초 연합뉴스

▲ 붉은 단풍옷 입은 설악산
휴일인 13일 단풍이 붉게 물든 강원도 설악산에서 등산객들이 산행을 즐기고 있다. 설악산은 오대산과 함께 우리나라에서 단풍이 가장 먼저 시작되는 대표 ‘단풍 명소’다.
속초 연합뉴스

북쪽에서 내려오는 차가운 공기 때문에 한 주가 시작되는 14일 월요일 아침은 쌀쌀하겠다.

기상청은 “14일은 중국 북부 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은 날씨를 보이겠지만 차가운 공기가 한반도를 덮으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의 분포를 보일 것”이라고 13일 예보했다. 15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더 떨어져 대부분 내륙과 산지를 중심으로 5도 안팎을 기록하겠다.

14일 전국의 아침 기온은 7~15도, 15일 화요일 아침 기온은 5~14도 분포로 평년(6~15도)보다 낮을 것이라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14일 지역별 아침 기온은 서울 12도, 춘천 10도, 대전·대구 11도, 광주 12도, 부산 14도, 제주 16도 등이다. 특히 대관령 아침 기온은 5도까지 떨어지고 충북 제천과 경북 봉화는 6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상됐다. 15일에는 서울 아침기온도 8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 동풍의 영향으로 습한 공기가 유입되는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은 14일 낮부터 15일 오전까지 비가 내리겠으며 강원북부 산지에는 눈이 오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은 10~40㎜, 경상 동해안은 5~10㎜다. 강원 북부 산지의 예상 적설량은 1㎝ 안팎이 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는 16일까지는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차가운 공기 때문에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 후반부터는 평년보다 약간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9-10-1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