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록 “5촌 조카가 사기꾼, 조국 부부는 피해자”

입력 : ㅣ 수정 : 2019-10-09 07: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檢 “증거인멸 혐의 피의자의 자기방어 위한 주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8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해온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와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다.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화면 캡처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8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해온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와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다.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화면 캡처

金 “정 교수, 증거인멸 지시한 적 없어”
檢 “특정 시각서 방송 편집 유감” 반박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증거인멸을 도왔다는 의혹을 받는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PB)이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나와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사기꾼이고, 조 장관 부부는 피해자라는 취지로 발언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증거인멸 혐의를 받는 피의자의 주장일 뿐이라며 발끈했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8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김 차장과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다. 김 차장은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서 “조 장관의 5촌 동생 조범동씨를 사기꾼으로 생각하면 그림이 단순하다”며 정 교수가 사실상 피해자라고 말했다.

또 정 교수가 증거인멸 지시를 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김 차장이 지난 8월 28일 조 장관의 자택에서 하드디스크를 교체해 준 뒤 조 장관으로부터 “고맙다”는 말을 들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김 차장은 “2014년부터 (조 장관을) 3~4번 만났는데 만날 때마다 항상 고맙다고 이야기를 했다”며 별다른 뜻 없는 인사말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기자와 검찰 관계가 밀접하고 서로 정보를 주고받는다고도 주장했다. 정 교수와 경북 영주에 있는 동양대에 내려가 사무실 컴퓨터를 반출해 자신의 차량에 보관한 이유에 대해서는 “(자신에게) 유리한 자료들을 확보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례적으로 유튜브 방송이 끝나자 즉각 반박했다. 검찰 관계자는 “증거인멸 혐의로 수사를 받는 피의자의 자기방어를 위한 일방적인 주장이 특정한 시각에서 편집된 후 방송돼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19-10-09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