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도 ‘돼지열병’ 확진… 경기·강원 6곳 중점관리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04: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되고 있다. 경기 파주시에 이어 하루 만에 연천군 양돈농가에서도 확진 판정이 나왔다. 이 지역을 포함해 경기·강원 북부 6개 시군이 ASF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방역 당국은 아직까지 발생 농가 간 역학관계는 물론 감염 경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박병홍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18일 “연천군 백학면에서 전날 폐사한 의심 돼지의 시료를 채취해 정밀 검사한 결과 ASF로 확진됐다”면서 “해당 농장에서 긴급 살처분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천군 돼지 사육농가의 경우 농장주가 어미 돼지 1마리가 폐사하자 지난 17일 오후 2시 40분쯤 ASF 의심 신고를 했고 농식품부는 시료를 분석해 18일 오전 7시쯤 확진 판정을 내렸다. 이 농장은 돼지 47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다만 농식품부는 “파주시의 ASF 발생 농장과 50㎞ 떨어진 연천군 농장 간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주변국에서 지난 1년여간 ASF가 발생했을 때 방역에 자신을 보였던 것과 달리 실상은 준비가 부실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농식품부는 발생 지역인 파주, 연천을 포함해 인근의 포천, 동두천, 김포, 철원 등 경기·강원 6개 시군을 ASF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6개 시군에 소독 차량을 총동원하고,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생석회 공급량을 다른 지역보다 최대 4배 늘려 축사 주변에 집중 살포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또 중점관리지역 내 양돈농장에 대한 돼지 반출금지 조치 기간을 애초 1주에서 3주로 연장했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9-09-19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