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상 제작 분야 사전 시상식, ‘왕좌의 게임’ 10개 부문 휩쓸어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0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HBO 드라마 ‘왕좌의 게임’이 방송계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에미상의 제작 분야 사전 시상식인 ‘크리에이티브 아츠 에미 어워즈’에서 10개 부문을 휩쓸었다.

1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는 전날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극장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왕좌의 게임 제작진이 음향효과, 시각효과, 판타지·SF 의상, 분장, 스턴트, 메인타이틀 디자인, 음악 구성, 캐스팅 등 모두 10개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조지 R R 마틴의 소설 ‘얼음과 불의 노래’를 원작으로 한 왕좌의 게임은 2011년 첫 방영과 동시에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올해 시즌8를 끝으로 9년간의 대장정이 막을 내렸으나 특유의 개연성 등이 부실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미 방송사 HBO는 왕좌의 게임 외에도 드라마 ‘체르노빌’이 7개 부문에서 수상하는 등 모두 25개 부문에서 상을 휩쓸며, 넷플릭스(23개 부문 수상)를 제치고 최다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9-09-18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