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초대형 방사포 연발사격 진행”… 실패 따른 추가 시험 시사

입력 : ㅣ 수정 : 2019-09-11 17: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성공적’ 표현 뺀 시험발사 보도
“무기체계 방향 결정… 사격 목적 부합”
전문가 “신형 무기개발의 통상적 과정
실패했더라도 내부 결속 영향 없을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평안남도 개천시 비행장에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지도하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평안남도 개천시 비행장에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지도하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0일 쏜 단거리 발사체는 초대형 방사포라고 북한이 11일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를 지도했다”며 “또다시 진행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은 시험사격 목적에 완전히 부합됐고 무기체계 완성의 다음 단계 방향을 뚜렷이 결정 짓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달 24일 시험발사에서는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성공적으로 시험 발사했다”는 표현을 사용했으나 이번에는 ‘성공’이라는 표현이 빠져 사실상 발사에 실패했다는 분석에 더욱 힘이 실린 모양새다. 우리 군 당국은 식별된 2발 중 1발은 목표지점에 도달하지 못해 내륙에 떨어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연발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는 평가를 내렸다”고 해 이번 실패에 따른 추가 시험발사 가능성을 언급했다.

군사 전문가들은 이번 발사 실패로 인해 북한의 신형 무기체계 개발에는 시간이 더 소요될 수 있지만, 무기개발의 통상적인 과정인 만큼 김 위원장의 위상이나 내부결속에는 별 영향이 없을 것으로 분석했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초대형 방사포가 목표지점이 아닌 내륙에 떨어졌다면 실전 배치를 앞두고 있었다는 예상과는 달리 완성단계에 이르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할 수 있다”며 “하지만 시험단계에서는 자료를 축적하는 데 목적을 두는 만큼 이번 실패로 무기개발에 문제가 생겼다고는 볼 수 없다”고 했다.

우리 군 당국도 특별한 의미를 두지 않는 분위기다. 군 관계자는 “시험발사란 통상적으로 위치나 기후, 각도 등 다양한 조건을 가정해 성능을 시험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실전 배치를 위한 보완 요소가 식별됐다는 차원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연이어 신형무기 시험발사 현장을 지도했다. 북한은 이 과정에서 김 위원장의 ‘노고’를 강조해 왔다. 때문에 이번 발사 실패로 김 위원장이 체면을 구긴 것 아니냐는 시각도 일각에선 나온다. 그러나 김열수 한국군사문제연구원 안보전략실장은 “완성단계에 접어든 이스칸데르급 탄도미사일은 지난달 발사 현장에 리수용 등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들이 대거 참석했다”며 “이번엔 그런 중요한 인물들이 현장에 없던 만큼 애초부터 성과에 의미를 둔 발사가 목적이 아니었기 때문에 발사가 실패했더라도 군부의 불만이나 주민의 동요는 없다고 봐야 한다”고 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9-09-12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