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대회 휩쓴 우리 맥주, ‘벚꽃라거’ 아시나요

입력 : ㅣ 수정 : 2019-08-28 09: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첫 여성 ‘브루마스터’ 김정하씨
술장사 편견 딛고 15년 버텨서 성공
“끝까지 버틸 수 있을 때 창업하세요”
국내 첫 여성 ‘브루마스터’ 김정하씨

▲ 국내 첫 여성 ‘브루마스터’ 김정하씨

“‘술집 마담’이라는 소리를 비롯해 그동안 별별 이야길 다 들었습니다. 주류업에 종사하는 여성을 가볍게 보는 분위기가 여전하죠. 그래도 이젠 마스터로서, 정말 맛있는 맥주를 제공한다는 자부심으로 이겨냅니다.”

26일 서울 경복궁 인근 한 카페에서 만난 ‘국내 첫 여성 브루마스터’로 꼽히는 김정하(39)씨는 맥줏집을 열게 된 ‘우연한 기회’부터 이야기했다. “아버지가 신문에서 맥주 제조기계 광고를 보시더니 가보자 하셨어요. 경기 평촌에 있는 하우스 맥줏집에서 시음했는데, 맛이 진하고 특유의 향이 아주 좋았어요. 아버지께서 ‘한 번 해보라’ 하시기에 가게를 열었죠.”

2004년 아버지가 집을 담보로 대출받은 돈으로 덜컥 맥줏집을 시작했다. 초기 1년 6개월간 적자를 냈다. 이후 조금씩 수익을 냈지만 사업이 쉽지는 않았다. ‘술장사’를 하는 여성을 바라보는 시선도 부담이었다. 가끔 우울증 약에도 기댔다. 그렇게 악으로 깡으로 15년을 버틴 뒤에 직접 만든 맥주가 상을 받으면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2014년 세계 맥주가 겨루는 ‘인터내셔널 비어컵’에서 직접 개발한 ‘벚꽃라거’가 금메달을 받은 이후 여러 상을 연거푸 받았다. 세계 최대 맥주대회인 ‘월드 비어컵’ 심사위원으로도 활약한다. 한국에선 공식적으로 ‘마스터’라는 자격이 없지만, 대학전공과 수제맥주 현장경력 10년 이상을 마스터로 부르는 미국의 기준으로 볼 때 그를 ‘마스터’로 칭할 만하다.

최근 그는 이런 자신과 맥주 이야기를 담담하게 담은 책 ‘맥주 만드는 여자’(북레시피)를 내기도 했다. 그에게 수제맥주 창업에 관해 물었다. “당연히 첫째는 맥주에 관한 애정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장사가 잘 안 될 때에도 버틸 수 있는 여력을 갖추고 시작하세요.”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9-08-27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