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 관세 난타전에 코스닥 4%대 추락… 안전자산에 돈 몰려

입력 : ㅣ 수정 : 2019-08-26 21: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우등 터진 국내 금융시장
외국인 코스닥시장 1136억원어치 매도
새달 고위급회담 성과 불투명… 악재 산재


“美, 대중 관세율 50%까지 상향조정 전망
하반기 코스피 1850선 지지력 장담 못해”
미중 무역전쟁 격화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주요국 증시가 동반 추락한 26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긴장된 표정으로 주가와 외환 추이를 살펴보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중 무역전쟁 격화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주요국 증시가 동반 추락한 26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긴장된 표정으로 주가와 외환 추이를 살펴보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26일 국내 주가가 급락하고 원·달러 환율이 급등한 이유는 미중 무역전쟁의 불확실성이 한층 커졌기 때문이다. 최근 미국 장단기 국채 금리가 역전돼 세계적인 경기침체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미중이 추가 보복 관세를 매기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에 주식을 비롯한 위험자산 기피 현상과 달러 등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확대됐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1.99포인트(1.64%) 내린 1916.31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28%(26.07포인트)나 추락한 582.91로 마감했다. 투자 심리가 잔뜩 위축된 모습이다. 실제로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444억원어치, 코스닥시장에서 1136억원어치를 팔아 치웠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달러당 7.2원 오른 1217.8원에 거래를 마쳤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문제는 앞으로도 국내외 금융시장에 악재만 켜켜이 쌓여 있다는 점이다. 미중 간 첨예한 입장 차로 다음달 미국에서 열릴 예정인 양국 고위급 회담에서도 쉽게 합의에 이르기는 힘든 상황이다. 중국 국내 상황도 해결을 어렵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은 “10월이면 중국이 건국 70주년을 맞는데 중국 정부가 (미중 무역전쟁에서) 피해를 입거나 양보하는 외교 정책을 선택할 확률은 거의 없다”면서 “반면 미국은 중국을 자극하는 행위를 계속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시장에서는 코스피가 1900선 아래로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중국의 대미 추가 관세 부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치적 지지 기반인 ‘팜 벨트’(미 중서부 농업지대)와 ‘러스트 벨트’(미국 내 쇠락한 공업지대)를 겨냥하고 있어 미국 역시 당분간 협상에 나서기는 어려울 것이고, 미국의 대(對)중국 관세율은 종전 상한선이던 25%를 넘어 50%까지 상향 조정될 수도 있다”면서 “미중 무역분쟁이 글로벌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력도 예상보다 커질 전망이고, 현재로서는 하반기 코스피 등락 범위 하단인 1850선의 지지력도 장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시장 안정을 위한 정부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센터장은 “손바닥 뒤집듯 투자 환경을 확 바꿀 정책은 없다”면서 “정부는 정책 효과를 논하기 전에 어떤 정책이든 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계속 꺼내서 시장을 안정시킬 의지가 있다는 것을 보여 주는 게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원·달러 환율의 상승 속도나 변동성을 완화하는 조치를 하는 게 정부의 역할”이라면서 “증시는 미중 무역전쟁이 한국의 경제 성장에 부정적이어서 하락하는 것이므로 정부가 주가를 지지하는 역할보다는 장기적인 산업 정책을 통해 향후 성장률을 높이는 방법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9-08-27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