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달 2~3일 ‘조국대전’…曺 “국민 질책 받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27 02: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야 3당 이틀간 청문회 일정 합의
민주당, 오늘 수용 여부 최종 결정
서울대 총학, 자진사퇴 첫 공식 요구
마침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이 잡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26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다음달 2~3일 이틀간 열기로 합의했다.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에 접수된 지 12일 만이다. 사진은 조 후보자가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생각에 잠긴 모습.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 마침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이 잡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26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다음달 2~3일 이틀간 열기로 합의했다.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에 접수된 지 12일 만이다. 사진은 조 후보자가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생각에 잠긴 모습.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다음달 2~3일, 이틀간 진행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관례적으로 장관(급) 후보자는 하루, 국무총리 후보자는 이틀간 청문회를 실시해왔지만 조 후보자 의혹을 둘러싼 국민적 관심사가 워낙 큰 상황이기 때문이다. 일정이 정해지자 조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국민의 대표 질책을 기꺼이 받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이날 자유한국당 김도읍,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과 여야 간사회동을 마친 뒤 브리핑에서 “우리는 조 후보자가 국민에게 직접 말하는 기회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2일간 하는 것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여야 간사는 일단 일정만 합의됐기 때문에 추가 협상을 벌여 증인과 참고인 범위에 대해 논의한 뒤 이르면 27일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를 의결할 계획이다.

당초 민주당은 법정시한인 30일까지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이었고 한국당은 다음달 2일부터 사흘간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결국 법사위에서 한발씩 양보하면서 합의를 이뤘다. 이에 조 후보자는 청문회준비단을 통해 “청문회 일정을 잡아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서는 소상히 밝히겠다. 성실하게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법사위 간사 합의 직후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법정시한(30일)은 물론,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시한인 다음달 2일마저 넘긴데 대해 강력 반발했다. 민주당은 27일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합의안 수용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조 후보자에 대한 비판 여론이 대학가를 중심으로 거세지는 가운데 서울대 총학생회가 이날 처음으로 사퇴를 공식 요구했다. 서울대는 조 후보자의 모교이자 직장인 동시에 딸 조모(28)씨가 환경대학원 입학 후 전액장학금을 받았다가 의학전문대학원 진학을 위해 자퇴한 곳이다.

서울대 총학은 입장문에서 “정의가 살아 있는 사회를 위해 사퇴를 강력하게 촉구한다”면서 “조 후보자의 딸이 고교 시절 2주간 인턴십만으로 ‘확장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E)급 논문의 제1저자가 됐다는 점, 비정상적으로 많은 장학금을 받았다는 점에 대해 서울대는 물론 청년 대학생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퇴를 요구하는 건 서울대 학생사회가 보수화되고 우경화됐기 때문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딸 조씨가 졸업한 고려대 총학생회도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학내 집회를 총학생회가 이어받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2019-08-2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