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소재·부품 펀드에 5000만원 투자

입력 : ㅣ 수정 : 2019-08-26 16: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5세 인생 첫 펀드 투자
전 재산 20억 중 2.5%

“판매보수 줄인 착한 펀드”
사은품으로 농협 퇴비 받아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직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중소기업에 투자하는 ‘필승 코리아 펀드’에 가입했다. 2019.8.26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직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중소기업에 투자하는 ‘필승 코리아 펀드’에 가입했다. 2019.8.26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생애 첫 펀드에 5000만원을 투자했다. 국내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다. 일본의 무역도발을 극복하려면 국내산업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고 이런 기업들을 응원하는데 솔선하겠다는 뜻이 담긴 행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농협은행 본점 상담창구를 찾았다. 그가 가입한 상품은 농협은행이 최근 출시한 ‘NH-아문디 필승코리아 국내주식형 펀드’다.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이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내 기업에 주로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다.

문 대통령의 투자액은 500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공직지윤리위원회가 지난 3월 발표한 고위공직자 재산신고 자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지난해 말 기준 재산은 약 20억 1600만원으로, 이 가운데 5000만원을 원금손실 위험부담이 있는 주식형 펀드에 넣기로 한 것은 나름대로 ‘파격 투자’라는 평가도 일각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개인정보 제공 동의’ 요청을 받고 “(약관을) 다 읽어봐야죠”라며 꼼꼼히 점검했다.

설문지의 나이 항목에 ‘만 65세’라고 표기한 문 대통령은 ‘주식·펀드 경험이 있습니까’라는 질문이 나오자 ‘일절 없었습니다’라는 답변을 골랐다.

‘펀드를 단기간에 사용할 예정인가’라는 설문 항목에서는 ‘해당사항 없음’이라고 체크했고, 투자위험도 설정 항목에서는 ‘장기적 투자상품’으로 설정해 오랜 기간 투자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필승 코리아 펀드’에 가입하고 있다.  이 펀드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중소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2019.8.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필승 코리아 펀드’에 가입하고 있다.
이 펀드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중소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2019.8.26
연합뉴스

‘금융상품에 대한 지식 수준이 어느 정도입니까’라는 질문이 나오자 “그래도 ‘높은 수준’ 정도로…”라고 말하며 해당 답변에 체크했다.

지켜보던 한 직원은 문 대통령이 ‘매우 높은 수준’이 아닌 ‘높은 수준’이라고 답한 것을 두고 “너무 겸손하시다”라고 말하며 웃기도 했다.

전산절차가 처리되는 동안 문 대통령은 “제가 농협의 오래된 고객이다”라며 직원들과 담소를 나눴고, 일부 직원은 문 대통령의 자서전인 ‘문재인의 운명’에 사인을 받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가입 완료 후 종이 통장과 함께 상품인 ‘농협퇴비’를 수령했다.

문 대통령은 가입 후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회장·이대훈 농협은행장을 비롯해 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일본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우위를 배경으로 우리 주력 산업을 가로막을 수도 있는 보복조치를 했다”고 지적했다.
퇴비 건네받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직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중소기업에 투자하는 ‘필승 코리아 펀드’에 가입했다. 2019.8.26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퇴비 건네받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직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중소기업에 투자하는 ‘필승 코리아 펀드’에 가입했다. 2019.8.26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이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원천기술 개발을 통해 위상도 높여야 하고, 수입선을 다변화하거나 기술도입이 필요하다면 M&A를 하는 노력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산업) 경쟁력이 매우 높은 수준으로 평가받아왔지만, 소재·부품·장비에서는 해외에 의존했기 때문에 부족한 부분이 있었고, 수익성을 높이는 데에도 한계가 있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소재·부품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면 제조업 전체의 수준을 높이는 일이 된다. 일본의 무역 보복에 대한 대응조치로서뿐만 아니라 우리 경쟁력을 위해 매우 필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시기에 농협에서 펀드를 만들어 기쁘다. 저도 가입해 힘을 보태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미 성공한 기업이 아닌, 미래 발전 가능성에 투자하는 것이기 때문에 위험부담도 없지 않다”면서도 “판매 보수, 운용 보수를 줄여서 이익이 돌아가도록 했고 수익 절반은 소재부품 장비에 지원하기로 했다. 아주 착한 펀드”라고 평가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