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미사일 대수롭지 않다는 트럼프 “김정은, 미사일 시험 좋아해”

입력 : ㅣ 수정 : 2019-08-24 2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부부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4일 프랑스 비아리츠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19.8.24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럼프 부부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4일 프랑스 비아리츠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19.8.24
AP 연합뉴스

북한이 24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한 것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수롭지 않게 반응했다.

북미 사이의 신뢰가 깨진 것은 아니며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까지 제한한 것은 아니기에 정상 국가의 미사일 시험과 다르지 않다는 게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백악관을 떠나면서 취재진과 만나 ‘한미 연합훈련 종료 후 북한이 더 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뢰를 깨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답변에 이어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 무슨 일이 벌어질지 보자”면서 “김정은은 나에게 꽤 솔직(pretty straight)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김정은)는 미사일 테스트를 좋아한다. 그러나 우리는 단거리 미사일을 제한하지 않았다.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많은 나라가 그런 미사일을 테스트한다. 여러분이 아마도 알고 있듯 우리도 며칠 전에 큰 테스트를 했다”며 북한의 이번 실험이 정상국가의 미사일 실험과 다를 바 없다는 뉘앙스로 거듭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19.8.21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19.8.21
AP 연합뉴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10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김 위원장이 친서를 통해 한미 연합군사훈련 종료 후 미사일 시험 발사를 멈추고 협상 재개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한 바 있다.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지난 20일 종료됐기 때문에 이날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는 김 위원장이 친서에서 밝힌 내용을 뒤집은 셈이 됐지만,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발사체 발사를 대수롭지 않게(downplayed) 여겼다고 전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만 보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크게 문제 삼지 않던 트럼프 정부의 최근 대응 기조가 이번 발사 후에도 변화될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24일 오전 6시 45분, 오전 7시 2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이 발사체들의 최고 고도는 97㎞, 비행거리는 약 380여㎞, 최고 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됐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