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월드 다리절단 사고 아르바이트생 안타까운 사연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13: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대 후 스스로 생활비 벌어…접합 수술 실패
16일 오후 6시 52분쯤 대구 달서구의 이월드에서 근무 중인 A(24)씨는 ‘허리케인’이라는 롤러코스터 레일에 오른쪽 다리가 끼는 사고를 당했다. 2019.8.17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 16일 오후 6시 52분쯤 대구 달서구의 이월드에서 근무 중인 A(24)씨는 ‘허리케인’이라는 롤러코스터 레일에 오른쪽 다리가 끼는 사고를 당했다. 2019.8.17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대구 이월드에서 발생한 사고로 오른쪽 다리가 절단된 아르바이트생 A(22)씨가 접합 수술에 실패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A씨는 군에서 제대한 후 올해 초부터 이 놀이공원에서 5개월째 아르바이트를 하며 스스로 생활비를 벌었다. A씨는 주로 이용객들이 탄 놀이기구에 올라가 안전바가 제 위치에 올바르게 내려왔는지 확인하고 작동하는 일을 맡았다. 사고가 났던 지난 16일 동료 알바생과 ‘허리케인’에서 일을 하다가 끼여 오른쪽 다리 무릎 아랫부분이 절단되고 말았다.

그는 놀이기구가 한 바퀴를 돌고 승강장에 들어온 뒤에야 발견돼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밤늦게까지 접합 수술을 받았지만, 절단된 다리 부위 뼈와 근육이 심하게 손상되고 놀이기구 윤활유 등에 오염돼 접합에는 실패했다.

A씨는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지만 장기간 치료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병원 측은 앞으로 절단 부위 상처가 아물 때까지 약물치료 등을 한 뒤 오랜 기간 재활 치료를 계획하고 있다.

한쪽 다리를 잃고 평생을 살아가야 할 A씨의 처지에 주위 사람들은 착하고 성실한 청년이었다며 안타까워하고 있다. 지인 B씨는 “부모님과 남동생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청소년 시절부터 원만한 성격으로 친구들과 잘 지내는 착한 사람이어서 더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병원 관계자는 “성실한 젊은이가 사고를 당해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밝히기 어렵지만 환자가 다시 꿋꿋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최대한 돕겠다”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