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경제 ‘블랙 스완’ 위기… 한국 반도체·전자 직격탄 우려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수출액 56조… 4번째로 큰 규모
반도체·전자·기계류 비중 82% 차지
“홍콩 시위 새 지정학적 리스크 부상”


홍콩의 대규모 시위가 중국군 투입으로 심각한 유혈 사태로 확산되면 우리 경제도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8일 한국무역협회와 코트라 등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대(對)홍콩 무역액은 480억 달러로 이 중 수출은 460억 달러(약 56조원)였다. 수출액 기준으로 중국, 미국, 베트남에 이어 네 번째로 큰 규모다. 홍콩 수출 제품의 대부분은 중국으로 재수출된다. 우리 기업들이 홍콩을 중계무역지로 활용하는 것은 동아시아 ‘금융 허브’로 무역 금융에 이점이 있고 중국기업과 직접 거래 때 발생할 수 있는 법적·제도적 리스크를 줄일 수 있어서다. 낮은 법인세와 무관세 혜택도 장점으로 꼽힌다. 주요 수출품목은 반도체로 지난해 홍콩을 상대로 한 수출액의 60%를 차지했다. 반도체를 포함한 전자기기와 기계류는 전체 수출액의 82% 수준이다.

그러나 최근 홍콩 시위대의 홍콩국제공항 점거 이후 일각에서는 향후 사태가 악화되면 금융시장 불안뿐 아니라 실물 경제에도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중국 정부가 홍콩 사태에 직접 무력으로 개입하면 미국이 홍콩에 부여한 특별 지위를 철회할 수 있는 빌미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1992년 제정된 미국의 홍콩법은 미국이 비자나 법 집행, 투자를 포함한 국내법을 적용할 때 홍콩을 중국 본토와 달리 특별 대우하도록 하고 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일부에서 홍콩 시위가 경제 우려를 심화시킬 수 있는 ‘블랙 스완’(검은 백조)이 될 수 있다는 개연성을 제기하고 있다”며 “홍콩 시위가 새로운 지정학적 리스크로 부상했다”고 분석했다. 블랙 스완이란 발생 가능성은 매우 낮지만 일단 발생하면 엄청난 충격과 파급 효과를 초래하는 사건을 뜻한다. 금융감독원은 현재 상황에선 국내 금융회사의 대홍콩 익스포저(위험 노출액)가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홍콩 사태가 나쁜 상황으로 번진다면 우리 경제에 어떤 경로로 영향을 미칠지 짚어 보고 있다”고 말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9-08-19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