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구하려다…인천 대이작도 풀등서 50대 바다 빠져 숨져

입력 : ㅣ 수정 : 2019-08-18 21: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 대이작도 풀등서 50대 남성 빠져 숨져 연합뉴스

▲ 인천 대이작도 풀등서 50대 남성 빠져 숨져
연합뉴스

썰물 때만 모습을 드러냈다가 밀물 땐 바닷속에 잠기는 인천 대이작도 ‘풀등’ 인근 해상에서 50대 남성이 먼 바다로 떠내려가는 아내를 구하려고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숨졌다.

18일 인천 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55분쯤 인천시 옹진군 대이작도 풀등 인근 해상에서 A(58)씨가 바닷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경비함정을 급파해 30여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A씨를 구조,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했지만 이날 오후 1시쯤 끝내 숨졌다.

A씨는 관광하러 아내와 풀등에 올랐으며 튜브를 탄 아내가 먼바다 쪽으로 떠내려가자 구하려고 바닷물에 뛰어들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경 관계자는 “닥터헬기가 현장에 급파됐지만, A씨는 이미 숨진 뒤였다”면서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