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대통령, ‘겁먹은 개’ 소리 들으면서도 北에 굴종적”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15: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화경제’는 내용 없는 수사...중·러·북·일 흔드는데 제대로 대응 못해”
황교안 대표의 모두발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8.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교안 대표의 모두발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8.14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문재인 대통령은 ‘겁먹은 개’라는 소리를 들으면서도 왜 이렇게 굴종적 보습을 보이는가“라며 문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황 대표는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일관계 대전환, 어떻게 할 것인가‘ 정책토론회에서 “북한이 오늘 아침에도 미사일을 쏘고 협박하고 있지만 문 대통령, 정부, 여당 누구도 제대로 반박하지 못하고 있다. 왜 굴종적인 모습을 보이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평화 경제’를 언급한 것에 대해선 “내용 없는 언어 수사가 아닌가 한다”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되려면 경제가 부강해지고 안보가 튼튼해져야 하는데 경제는 마이너스 넘어 추락 직전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한일관계는 돌이킬 수 없는 절연의 길로 가고 있고 중국, 러시아, 북한, 일본 어느 나라 할 것 없이 사방에서 흔드는 데도 제대로 대응 못하는 허약한 나라가 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선동하고 한일관게를 파탄으로 몰고 있는 무책임한 일본 정부에 당당히 맞서고 힘 모아 대응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도쿄올림픽 보이콧 등 극단적 주장까지 나오는데 양국 관계를 파탄으로 몰고 가는 것이 누구에게 도움이 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는 야당과 국민의 목소리를 친일로 매도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하나로 똘똘 뭉쳐도 모자랄 판에 편 갈라서 총선에 이용하려는 것이 아니겠는가“라며 “외교·안보 상황까지 총선용으로 생각하는 이 정부의 행태에 분노한다”고 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