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엿새만에 또 발사체 발사…한미연습에 무력시위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1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 발사
합참 “동해상에 미상 발사체 2회 발사”
올해만 8번째…단거리 발사체 추정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전날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무력시위 관련, “김정은 동지께서 8월 10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지도하셨다”고 밝혔다. 통신은 무기 명칭이나 특성 등은 언급하지 않은 채 발사 장면 사진만 여러 장 공개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공개한 사진으로, 북한판 전술 지대지 미사일이라는 추정이 제기된다. 2019.8.1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전날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무력시위 관련, “김정은 동지께서 8월 10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지도하셨다”고 밝혔다. 통신은 무기 명칭이나 특성 등은 언급하지 않은 채 발사 장면 사진만 여러 장 공개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공개한 사진으로, 북한판 전술 지대지 미사일이라는 추정이 제기된다. 2019.8.11
연합뉴스

북한이 16일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무력시위 성격의 발사체를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평화경제’를 언급하며 협력을 강조했지만 북한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무력 도발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 정보당국은 현재 이 발사체의 고도와 비행거리, 최대 비행속도 등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 비행거리 등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지만 강원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것에 비춰 단거리 발사체로 추정된다.

북한이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 10일 이후 엿새만이다. 북한은 지난달 25일부터 3주 사이 모두 6번의 발사체를 발사했다. 올해 전체로는 8번째 발사에 해당한다.

북한은 2017년 11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발사로 핵무력 완성을 주장한 이후 1년 5개월 동안은 무기훈련 등을 대외에 노출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5월 4일과 9일 잇달아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을 시험 발사했고, 이어 지난달 25일과 31일, 이달 2일과 6일, 10일에도 장소를 바꿔가며 단거리 발사체를 각각 2발씩 발사했다.

가장 최근인 지난 10일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발사체 두 발의 비행거리는 400여㎞, 고도 약 48㎞, 속도 마하 6.1 이상으로 분석됐다. 당시 북한은 신형 무기의 시험 사격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이번 무력시위는 한미연합연습에 대한 반발이 주된 이유인 것으로 보인다. 한미는 지난 11일부터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에 초점을 맞춘 올해 후반기 한미연합연습을 진행하고 있다. 이 연습은 오는 20일까지 진행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