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 의료체계 틀 마련… 故 윤한덕 국가유공자 지정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0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 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평생을 응급의료체계 개선에 매달리다 마지막 순간까지 책상을 떠나지 못하고 지난 2월 설 연휴 근무 중 의자에 앉은 채로 숨진 윤한덕(51)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국가유공자로 지정됐다.

보건복지부는 13일 국무회의에서 업무수행 중 심정지로 사망한 윤 전 센터장을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로 지정하는 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결정 배경에 대해 복지부는 “응급환자가 적시에 적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응급 의료체계의 기틀을 마련하는 등 우리나라 응급의료정책 발전에 헌신적으로 이바지한 뚜렷한 공로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특별공로순직자 지정은 1983년 대통령 미얀마 공식방문 중 아웅산묘소 폭발물 사고 때 순국한 외교사절 수행원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국가유공자로 지정되면 보훈급여금 지급, 유족 등에 대한 교육·취업·의료지원, 국립묘지 안장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윤 전 센터장은 2002년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가 문을 열 당시 응급의료기획팀장으로 합류했다. 그는 응급의료기관평가, 국가응급진료정보망 구축,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등 응급의료체계 구축에 헌신한 인물로 꼽힌다. 숨지기 전까지도 의료계의 반대를 무릅쓰고 불합리한 응급의료체계를 개선하려고 애를 썼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9-08-14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