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수수밭에 야구장… 현실이 되는 ‘꿈의 구장’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0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배경 농장서 내년 MLB 경기 개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야구장을 짓는다면 그들이 올 것이다.”

1989년 개봉한 미국 할리우드 영화 ‘꿈의 구장’이 현실이 된다. 꿈의 구장은 미 아이오와주에 사는 레이(케빈 코스트너)가 신의 계시를 받고 옥수수밭에 야구장을 짓자 ‘맨발의 조’(조 잭슨) 등 1919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야구 레전드들이 나타난다는 이야기다. 13일(한국시간) MLB사무국은 내년 8월 14일 영화의 실제 배경인 아이오와주의 다이어빌 농장에 8000석 규모의 임시 야구장(조감도)을 만들어 뉴욕 양키스와 시카고의 경기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내년 메이저리그는 3월 27일 개막해 9월 28일까지 치러진다. 올스타전은 7월 15일로 1980년 이후 40년 만에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지난 6월 처음 열린 영국 ‘런던 시리즈’는 내년 6월 14∼15일 시카고 컵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맞붙는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8-14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