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野, 트럼프 한미동맹 폄하에 비판 앞장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0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태경 “트럼프는 무개념… 조롱 멈춰야”
조경태 “적·아군 구분하는 상식 가져야”
정치권 “정부여당 동맹국 정상 비판 부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잇단 한미 동맹 폄하 발언에 보수 야당 의원 일부가 비판에 나섰다. 한미 동맹을 강조하는 보수 야당에서 미국 대통령에 대한 직접적 비판이 나온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13일 원내대책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동맹에 대한 조롱을 멈춰야 한다”며 “대한민국 정치인이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큰 상처를 받았고 실망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 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자금 모금행사에서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 내용을 조롱조로 말한 것으로 보도했다.

하 최고위원은 “저도 문재인 대통령 비판을 많이 하지만 외국 대통령이 자국의 대통령을 비판할 때는 여야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을 엄호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걱정하지 않는다고 한 데 대해 “완전히 무개념 대통령”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조경태 최고위원도 라디오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적과 아군을 제대로 구분할 수 있는 상식을 지닌 모습으로 되돌아와야 한다”고 비판했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쪽에선 별다른 반응이 나오지 않았다. 정치권 관계자는 “외교관계상 정부여당이 동맹국 정상을 비판하는 것은 부담이 크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야당 의원들이 비판에 앞장서는 게 정부의 외교적 협상력을 높이는 등 국익에 도움이 되는 면이 있다”고 했다.

하지만 하 최고위원은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청와대나 정부가 말을 신중하게 해야 하는 상황은 백분 이해한다”며 “하지만 민주당의 침묵은 비판받아야 한다. 자신들의 리더인 대통령을 나서서 보호해야 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9-08-14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