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어김없이 수요집회… 평화·인권의 외침 ‘1400번의 날갯짓’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0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용기’
사죄않는 日 맞서 싸우며 ‘연대’
역사의 아픔 함께 나누고 ‘기억’
평화의 소녀상

▲ 평화의 소녀상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이듬해인 1992년 1월 8일 처음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가 14일로 1400회를 맞는다. 매주 시위 때마다 400여명이 현장을 찾아 청산하지 못한 ‘역사’를 배우고 있다. 일제의 만행을 처음으로 고발한 김 할머니의 증언은 1400번째 외침으로 이어졌고, 이는 일본이 사죄하고 반성하는 그날까지 계속될 것이다.
김학순 할머니

▲ 김학순 할머니

“일본 군대 위안부로 강제로 끌려갔던 김학순입니다. 신문에 나고 뉴스에 나오는 걸 보고 내가 결심을 단단하게 했어요. 아니다. 이것은 바로잡아야 한다. 도대체 왜 (일본 정부가) 거짓말을 하는지 모르겠단 말이오. 그래서 내가 나오게 되었소. 누가 나오라고 말한 것도 아니고 내 스스로…. 아, 이제 내 나이가 칠십이 다 되었소. 이만큼 나이 먹고 이제 죽어도 괜찮아. 나올 때 좀 무서웠어요. 죽어도 한이 없어요. 하고 싶은 말은 꼭 하고야 말 거요. 언제든지 하고야 말 거니까. 내 팔을 끌고 이리 따라오라고…. 따라간다고 하겠어요? 무서우니까, 안 가려고 반항을 하니까 발길로 차면서 ‘내 말을 잘 들으면 너는 살 것이고 내 말에 반항하면 너는 여기서 죽는 거야’. 결국은 그야말로 참 계집애가 이 꽉 물고 강간을 당하는… 그 참혹한… 말이 나오지 않는 것 같아요. 못다 하겠어. 이것은 알아야 합니다. 알아야 하고 과거에 이런 일이 있었으니까.”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19-08-14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