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예적금 이자 1%대로… 부동자금 1000조 어디로 갈까

입력 : ㅣ 수정 : 2019-07-21 19: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준금리 인하로 2%대 상품 사라져…부동자금, 부동산 시장 자극 우려도
금리 인하 배경 설명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2019.7.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금리 인하 배경 설명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2019.7.18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내리면서 은행의 예적금 금리도 1%대로 내려앉게 됐다. 1000조원에 육박하는 부동자금이 더 높은 수익을 찾아 움직이면 부동산 가격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르면 이번 주부터 시중은행에서 2% 이상 금리를 주는 상품이 사실상 사라진다. 신한·KB국민·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에서 대표예금 상품은 1년 동안 기본금리가 최고 1.9%였다. 그나마 1년짜리 적금은 기본금리가 최대 2.2%였지만 은행들이 금리를 0.1~0.3% 포인트 낮추면 적금도 1%대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그동안 정기예금 등에서 약간의 이자를 받으며 투자처를 찾던 부동자금이 어디로 향할지 주목된다. 한국은행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현금통화,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등 부동자금 규모는 지난 5월 말 기준 964조 9834억원으로 집계됐다. 시중 부동자금은 지난 3월 말(982조 1265억원)보다 줄었지만 지난해 11월(937조 4489억원)에 비해선 늘었다.

국내 주식시장은 전망이 어두워 채권이 대안으로 떠오른다. 실제로 올 들어 주식형 펀드는 설정액이 5조원 줄어든 반면 채권형 펀드는 18조 8000억원 늘었다. 부동자금이 부동산으로 눈을 돌릴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장민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금리가 낮아져 일부 지역의 주택가격이 오르면 주택을 사거나 높아진 전세금을 내기 위해 자금 수요가 늘어날 가능성도 대비해야 한다”고 짚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9-07-22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