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14살 선수의 수준급 연기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10? 플랫폼 준결승에서 우크라이나 올렉시 세레다가 연기하고 있다. 2005년생으로 올해 14살인 올렉시는 준결승에 참가한 선수 가운데 가장 어리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