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에 휩쓸려 목숨 위한 남녀 2명 구한 포항 경찰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15: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다에 빠진 시민을 구한 임창균(48) 포항북부경찰서 경위 LG 제공

▲ 바다에 빠진 시민을 구한 임창균(48) 포항북부경찰서 경위
LG 제공

파도에 휩쓸린 피서객 2명을 구해낸 경찰관을 포함한 3명이 LG의인상을 수상했다.

LG는 바다에 빠진 시민을 구한 임창균(48) 포항북부경찰서 경위, 패스트푸드 매장에서 흉기를 휘두른 범인을 제압한 김영근(64)씨, 화재 현장에서 시민을 대피시킨 구교돈(22)씨에게 LG의인상을 주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임 경위는 지난 6일 경북 포항시 북구 송라면의 백사장 주변 도로를 순찰하던 중 피서객들의 구조 요청을 듣고 현장으로 달려가 너울성 파도에 휩쓸린 20대 남녀를 구조했다. 직접 튜브를 가지고 바다에 뛰어들어 50m가량을 수영해 남성과 여성을 모두 뭍으로 건져냈다.
패스트푸드 매장에서 흉기를 휘두른 범인을 제압한 김영근(64)씨 LG 제공

▲ 패스트푸드 매장에서 흉기를 휘두른 범인을 제압한 김영근(64)씨
LG 제공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패스트푸드 매장 주차 관리인인 김씨는 지난 13일 매장 내에서 괴한이 여성 직원의 목을 잡고 흉기로 위협하자 재빨리 범인의 팔을 붙잡고 몸싸움을 벌였다. 그 사이 직원은 무사히 빠져나왔고 범인은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화재 현장에서 시민을 대피시킨 구교돈(22)씨 LG 제공

▲ 화재 현장에서 시민을 대피시킨 구교돈(22)씨
LG 제공

사회복무요원인 구씨는 지난 5일 퇴근길에 서울 양천구 신정동의 11층 상가 건물 화재 현장을 목격하고 1층 커피숍과 2·3층 학원으로 달려가 손님과 학생들을 대피시켰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이들의 용기 있고 침착한 행동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기 위해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