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경찰 출석…“한국당, 경찰 흔들지 말고 조사 임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1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표창원, 경찰 출석 정치권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고발전’으로 수사 대상이 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조사를 받기 위해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2019.7.17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표창원, 경찰 출석
정치권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고발전’으로 수사 대상이 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조사를 받기 위해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2019.7.17연합뉴스

정치권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고발전’으로 수사 대상이 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17일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9시50분께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도착한 표 의원은 취재진에게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제게 이뤄진 고발에 대해 성실하게 있는 그대로, 사실 그대로 조사에 임할 것”이라며 “저에게 누군가 폭력 피해를 봤다고 주장한다면 그분 주장이 사실인지를 확인해야겠지만 나는 그런 부분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국민은 본인이 하지 않은 일로 경찰의 조사를 받을 때가 있다. 국회에서 만든 법적 절차 때문이다”라며 “그런데 국회의원이 자기에게 적용된 혐의를 제대로 해명하지 않고 조사에 응하지 않는 것은 입법자로서 절대 하면 안 되는 행위”라며 조사에 불응하는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이어 “100명이 넘는 피고발인을 모두 조사해야 하는 경찰의 조사를 흔들지 말아야 한다”며 “한국당은 이번 조사 불응이 얼마나 큰 수사 차질을 일으키고 세금을 낭비하게 하는지 깨닫고 하루빨리 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표 의원은 4월 국회의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여야가 충돌했을 때 상대 당 의원·당직자 등을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한국당에 의해 고발됐다.

표 의원은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