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일본여행 동호회 ‘네일동’ 불매운동 지지 선언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09: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참의원 선거 전 상징적인 메시지 주고파”
광고 등 상업활동 포함 동호회 잠정 휴면
일본 불매운동 지지를 선언한 일본여행 동호회 ‘네일동’

▲ 일본 불매운동 지지를 선언한 일본여행 동호회 ‘네일동’

회원수가 133만명에 달하는 국내 최대 일본 여행 커뮤니티 ‘네일동’(네이버 일본여행 동호회)이 일본 불매운동을 지지하는 뜻으로 모든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네일동 카페 운영자인 ‘인크로스’는 17일 오전 공지글을 올려 회원들에게 운영 휴면을 알렸다.

그는 “일본여행카페에서 매니저인 제가 불매운동을 지지한다는 건 대외적으로 상징적 의미가 있다고 본다”며 “그것 하나만으로도 수많은 여파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달 초 일본이 반도체 핵심소재 등 3개 부품의 한국 수출을 규제하면서 국내에서는 일본산 제품을 사지 않는 불매운동이 시작됐다.

이와 관련 네일동 운영자는 앞서 14일 공지를 통해 “국가간 관계개선에 대해 전혀 의지가 없고 우리 정부를 홀대하는 일본 정부의 작태에 일침을 가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네일동은 일본 불매운동을 하는 모든 분을 열렬히 지지하고 응원한다”고 선언한 바 있다.
네일동 카페 운영자 인크로스의 공지글 네일동 캡처

▲ 네일동 카페 운영자 인크로스의 공지글
네일동 캡처

네일동 운영자는 광고 등 상업 활동도 중단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제가 일본불매를 지지하는데 누가 여기에 광고를 하겠는가”라며 “광고주 대다수가 일본 여행사업 종사자분인데 광고를 하고 싶겠나”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운영자는 국내 최대 일본 여행 커뮤니티로서 불매운동을 지지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얼마후 21일 일본 참의원 선거일이 다가온다”며 “그전에 일본 여행을 좋아하는 분들의 마음이 이러하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선거가 끝나고 그냥 그렇게 흘러가는 것보다는 무엇이라도 해봤으면 했다. 작은 소리나마 전달되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2003년 12월 17일 개설된 네일동은 회원수가 133만여명으로, 일본 여행 커뮤니티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일본 각 지역 여행 후기, 숙박과 맛집 정보를 공유하고 문의할 수 있어 인기가 많았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