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출발 지연시간 평균 11분18초…작년보다 16% 감소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14: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행시즌 시작… 붐비는 인천공항 여름철 성수기 여행 시즌이 시작된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행시즌 시작… 붐비는 인천공항
여름철 성수기 여행 시즌이 시작된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뉴스1

인천공항에서 이륙 준비를 마친 항공기가 실제 이륙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출발 지연 시간)이 작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서울지방항공청은 올해 1∼6월 이륙한 항공기 10만103대의 ‘항공기 출발 지연 시간’이 평균 11분18초로 집계돼 작년 같은 기간(13분30초) 대비 2분12초(16.4%) 줄었다고 16일 밝혔다.

항공기 출발지연은 항공기가 이륙 준비를 마치고 공항 탑승교와 분리한 이후부터, 활주로를 거쳐 실제 이륙할 때까지 걸리는 시간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활주로가 혼잡하거나 항로가 혼잡할 경우 항공기 출발지연 시간이 늘어난다.

서울항공청은 “혼잡할 때 인천공항 활주로 3본 가운데 2본을 이륙용으로 집중 사용하고 관제사들은 불필요한 지연을 줄이려고 노력한 덕에 출발 지연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었다”며 “작년 같은 기간보다 항공기 수가 5.4% 늘었는데도 출발 지연이 감소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