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충돌’ 백혜련·윤소하 경찰 출석…“한국당도 조사 받아야”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1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 의원 “실질적 피해자인데 여기 서니 황당”
윤 의원 “폭력 행동한 한국당 엄히 처벌받아야”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백혜련·윤소하 의원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여야가 충돌했을 때 상대 당 의원?당직자 등을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자유한국당에 의해 고발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왼쪽)과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7.16 연합뉴스

▲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백혜련·윤소하 의원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여야가 충돌했을 때 상대 당 의원?당직자 등을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자유한국당에 의해 고발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왼쪽)과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7.16 연합뉴스

선거제 개편 등의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일어난 국회 내 물리력 행사로 수사 대상이 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과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16일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9시 55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도착한 백 의원은 취재진에게 “실질적인 피해자인 내가 여기 선 것이 너무나 황당하다”며 “다만 우리나라 형사 사법체계를 존중하기에 이곳에 왔다. 국회의 특권 아래 숨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한국당은 억울하다고 하는데 뭐가 억울한지 모르겠다”며 “설령 억울하다면 나와서 어떤 부분이 잘못이고 어떤 부분이 억울한지 밝혀야 한다. 나오지 못한다면 뭔가 꿀리는 것이 있는 것 아닌가 국민이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같은 시각 경찰에 출석한 윤 의원은 “패스트트랙 법안을 물리적으로 막아내고 국민에게 남부끄러운 행위를 하고 폭력적인 행동을 한 한국당이 엄하게 처벌받아야 한다”며 “폭력을 당한 저희가 이곳에 먼저 선 것은 아이러니한 일이지만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출석요구서를 받아들고 성실하게 답하는 것이 도리라는 측면에서 조사받으러 왔다”고 말했다.

두 의원은 지난 4월 25~26일 국회 내 충돌 상황 도중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의안과 사무실 점거과정에서 충돌을 빚으며 의원·당직자 등을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한국당에 의해 고발돼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는다. 수사 대상에 오른 국회의원 109명 가운데 경찰에 출석한 것은 이들이 처음이다. 같은 혐의로 소환된 민주당 송기헌·표창원·윤준호 의원은 17일 출석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감금한 혐의로 한국당 의원 13명에게도 이번주 출석 통보를 요구했지만 의원들은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패스트트랙 고발사건에 관련된 사람은 총 2000여명에 달하며, 전체 피고발인수는 121명 중 국회의원이 109명이다. 정당 별로는 자유한국당 59명, 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이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