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文대통령, 아베 총리 만나려 여러 접촉했으나 불발”

입력 : ㅣ 수정 : 2019-07-15 23: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G20 당시 양자회담 추진했으나 일본이 답 안해
성윤모 “日 화이트리스트 제외시 850여개 품목 영향 받아”
8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일본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3일 당수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 연합뉴스

▲ 8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일본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3일 당수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려고 여러 접촉을 했으나 성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미국과 일본이 협의한 것이 있는가’라는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제가 거기까지는 알지 못하지만, 협의가 안 됐을 것으로 추정한다”며 이렇게 답했다.

홍 부총리는 “미·일 간에 무엇이 있었는지 파악하기는 어렵다”면서 “제가 확신을 갖고 얘기할 수는 없고 외교부에서 다른 판단이 있었는지는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미국에 SOS를 해서 개입하도록 하는 것보다는 (일본과 접촉해왔다)”고도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아베 총리와 양자 회담을 추진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한국은 ‘우리가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는데, 그쪽(일본)에서 아무 반응이 없었다”고 설명했었다.

다만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G20 정상회의 직후 나온 것을 고려할 때 ‘여러 접촉을 했다’고 한 홍 부총리의 이날 예결위 발언은 최근 상황을 언급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지난 6월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환영식 및 기념촬영 때 마주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2019.7.15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6월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환영식 및 기념촬영 때 마주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2019.7.15
AP 연합뉴스

한편 홍 부총리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한국이 제외될 가능성도 있다”면서 “해당하는 품목을 어느 정도 검토했는데, 우리 경제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품목은 800∼1000개보다 월등히 적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반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할 경우 “일본 분류에 따르면 1100여개 품목이, 한국 분류에 따르면 850여개 품목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성 장관은 “일괄 허가에서 개별 허가로 가는 품목을 모두 추리고, 관련 협회와 단체를 중심으로 기업들에 이런 내용을 공유하면서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