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피해 여성들이 112 아닌 지인에 연락한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19-07-15 15: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차례 통화시도에도 발신불가…친구가 대신 신고”
여성 스태프 2명을 각각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이 12일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여성 스태프 2명을 각각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이 12일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이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당시 피해자의 휴대전화가 통신불량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채널A에 따르면 피해 여성들은 강지환의 집에서 경찰과 지인 등에 13번 통화를 시도했지만 신호가 잡히지 않았다. 피해자는 개방형 와이파이를 이용해 SNS에 접속해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일부 네티즌들은 피해자가 직접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것에 의문을 제기했고 이같은 댓글로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로 이어졌다.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은 “피해자들의 휴대전화가 발신이 안 되는 상황이었다. 특정 통신사만 발신이 되고 다른 통신사는 터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강지환은 지난 9일 오후 10시50분쯤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그는 자신의 집에서 여성 스태프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지환은 12일 오전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끝내고 나오는 길에 취재진에게 “(피해 여성들이) 인터넷이나 댓글을 통해 상처를 많이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며 “이런 상황을 겪게 해서 너무 미안하다”고 말했다. 강지환은 구속됐고 출연 중이던 TV조선드라마에서 하차했다.

추가 수사를 진행 중인 경찰은 피해 여성들로부터 채취한 증거물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강씨의 DNA 검출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