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책] 다른 사람들과 다른 아이의 이야기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다른 사람들/미안 글·그림/고래뱃속/34쪽/1만 3000원

조금 크게 태어났다. 아이는 자라고 자라고 자라서 빌딩보다 커진다. 사람들은 아이를 자신들의 모습과 같게 하려고 그들이 만든 ‘치유의 섬’으로 보낸다. 그곳에서 아이는 점점 작은 틀로 옮겨 가며 몸을 작게 만들었다. 다시 돌아온 도시에서 여느 사람들과 비슷하게 생활하던 아이의 눈 앞에 이전의 자신만큼 큰 사람이 나타난다. 아니 그보다 더.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그림책 ‘다른 사람들’은 많은 말을 하지 않는다. 별 말 없지만 은유가 가득한 그림으로 모든 설명이 다 된다. 신생아실 속 혼자만 보랏빛의, 남들보다 조금 더 큰 아이. 아이는 치유의 섬에서 작아져 나오기 전까지는 계속 음산한 보랏빛이다. 작아져서야 탈출할 수 있었던 치유의 섬 생활 이후 아이는 사람들의 빛깔로 돌아온다. 이전의 자신보다도 큰 사람과 마주해 아이는 어떤 행동을 취할까.

그는 눈 앞의 큰 사람을 향해 가방을 던진다. 다른 사람들보다 힘껏. 지금은 작아진 자신이 속한 사회의 사람들과 ‘같은 사람’임을 알리려는 듯, 큰 사람과는 ‘다른 사람’임을 보이려는 듯. 과거 치유의 섬에서 아이가 겪었던 폭력은 이렇게 되물림된다. 더 큰 형태로.

이른바 ‘치유의 섬’에서 더 큰 폭력이 나오게 된 건 아이러니다. 남들과 다른 것이 왜 치유의 영역일까. ‘치유’라는 엄한 단어를 아무데나 들이대는 이들이 얼마나 큰 폭력을 행하고 있는지 새삼 되새기게 하는 책이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2019-07-12 3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