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달·페더러, 윔블던서 11년 만에 만난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15: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최대 빅매치’ 준결승
라파엘 나달.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라파엘 나달.
EPA 연합뉴스

로저 페더러. 신화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로저 페더러.
신화 연합뉴스

‘평생의 라이벌’로 불리는 세계 랭킹 2위 라파엘 나달(33·스페인)과 3위 로저 페더러(38·스위스)가 영국 런던에서 진행 중인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4강전에서 12일(한국시간) 맞붙는다. 두 사람이 윔블던에서 정면 대결을 펼치는 건 2008년 결승 이후 11년 만이다. 나달과 페더러의 이번 4강전은 통산 40번째 맞대결일 정도로 인연이 깊다. 현재까진 나달이 24승 15패로 앞서 있다. 지난달 프랑스오픈 4강에서도 나달이 3-0으로 페러더에게 완승했다.

둘의 마지막 윔블던 대결이었던 2008년 결승에선 나달이 6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던 페더러를 3-2로 꺾으며 윔블던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당시 경기는 오후 2시 35분에 시작해 밤 9시 16분에 끝나 7시간에 가까운 명승부로도 유명하다. 당시 경기 진행 시간만 4시간 48분이 걸렸고 비 때문에 3세트와 5세트가 중단되기도 했다. 또 다른 4강 대결은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와 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22위·스페인)이 펼친다. 조코비치가 우세해 보이긴 하지만 올해 열린 두 차례 맞대결에선 모두 아굿이 이겼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7-1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