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페북 암호화폐 리브라 도입 중단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생활 보호·돈세탁 관련 심각한 우려
워킹그룹 조직… 중앙은행들과 협력중”
페북 “공개적 담론 필요하다는 데 동의”
페이스북 암호화폐 ‘리브라’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페이스북 암호화폐 ‘리브라’
로이터 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 의장이 10일(현지시간) 페이스북 암호화폐 ‘리브라’ 도입 계획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리브라는 사생활 보호와 돈 세탁, 소비자 보호, 금융 안정성 등과 관련해 많은 심각한 우려를 제기한다”면서 “이러한 우려가 해소될 때까지는 (계획이) 진전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는 앞서 페이스북에 리브라 계획 중단을 이미 촉구한 바 있다.

파월 의장은 리브라 계획을 규제하기 위한 검토는 “인내심을 갖고 조심스럽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미 리브라 프로젝트를 검토할 워킹그룹을 조직하고 전 세계 다른 중앙은행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페이스북은 “우리도 리브라에 대한 공개적인 담론이 필요하다는 연준 의장과 의견이 상당히 일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페이스북은 내년 자체 암호화폐인 리브라를 발행해 개인 간 송금에 먼저 활용하고 이후 온·오프라인 결제와 뱅킹, 대출, 신용 거래 등 모든 금융 서비스에 이용할 수 있도록 기능을 확대한다는 방침이지만 세계 금융 규제 기관들의 반발에 부딪히고 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9-07-1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