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해안경계작전 실패’에 군 기강확립 나선 서욱 육군총장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20: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욱 육군 참모총장 육군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욱 육군 참모총장
육군 제공.

북한 목선의 ‘해상 노크귀순’ 사건으로 육군의 해안경계작전 실패 비판이 일고 있는 가운데 서욱 육군 참모총장이 연이어 군 기강 확립과 해안경계작전 점검에 나선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서 총장은 북한 목선 남하 사태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대국민 사과’를 했던 지난 20일 당일 지상작전사령부를 방문했다. 지작사는 북한 목선이 접안한 강원 삼척 등 동해안 경계를 책임지는 8군단과 23사단의 상급 부대다.

서 총장은 부대 지휘관 및 참모들에게 최근 경계작전 실패와 관련해 “이럴 때일수록 군 기강 확립이 필요하다”며 “더불어 해안경계태세를 확실히 갖춰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 총장은 지난 24일 전남 지역의 해안경계를 담당하는 육군 31사단을 찾았다. 31사단은 여수·목포 지역의 해안경계를 담당하는 부대다. 서 총장은 “해안경계에서 부족함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지원 요청을 하라”는 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최근 해안경계작전 실패와 노후화된 감시장비에 대한 군 안팎의 지적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서 총장의 연이은 부대 방문은 지난 18일 정 장관이 전군지휘관회의에서 경계작전 실패를 문책함에 따라 군 기강 확립과 경계태세 점검 차원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서 총장은 지난 20일 ‘음주가무 및 회식, 골프등을 자제하라’는 지시를 하달한 바 있다.

육군 관계자는 “최근 사태뿐만이 아니라 전반적인 군사 대비태세 및 지휘 의도를 설명하고 부대 격려 차원에서 방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