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실세’ 빈 살만 왕세자 첫 방한… 文대통령과 회담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0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우디 ‘실세’ 빈 살만 왕세자 첫 방한…文대통령과 회담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접견실에서 공식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왼쪽)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를 만나 양국 간 양해각서 서명식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며 사우디 왕위 계승자로는 1998년 압둘라 왕세제 이후 21년 만이다.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에서 차기 왕위 계승자이자 제1부총리 겸 국방장관을 맡은 ‘최고 실세’로 꼽힌다.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를 이끌고 있어 ‘석유왕자’로 불리기도 한다. 연합뉴스

▲ 사우디 ‘실세’ 빈 살만 왕세자 첫 방한…文대통령과 회담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접견실에서 공식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왼쪽)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를 만나 양국 간 양해각서 서명식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며 사우디 왕위 계승자로는 1998년 압둘라 왕세제 이후 21년 만이다.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에서 차기 왕위 계승자이자 제1부총리 겸 국방장관을 맡은 ‘최고 실세’로 꼽힌다.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를 이끌고 있어 ‘석유왕자’로 불리기도 한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접견실에서 공식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왼쪽)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를 만나 양국 간 양해각서 서명식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며 사우디 왕위 계승자로는 1998년 압둘라 왕세제 이후 21년 만이다.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에서 차기 왕위 계승자이자 제1부총리 겸 국방장관을 맡은 ‘최고 실세’로 꼽힌다.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를 이끌고 있어 ‘석유왕자’로 불리기도 한다.


연합뉴스
2019-06-2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