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진단] 뭐가 잘못인지 모르는 황교안 ‘아들 성적 거짓말’ 해명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0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黃 “학점·토익 낮게 말한 게 거짓말인가”
“목적 정당하면 용서된다는 안이한 생각
자신의 실수 인정한 후 해명하는 게 순서”
숙명여대 찾은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숙명여자대학교에서 ‘대한민국 청년들의 미래와 꿈’을 주제로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2019.6.2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숙명여대 찾은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숙명여자대학교에서 ‘대한민국 청년들의 미래와 꿈’을 주제로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2019.6.20/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한 대학교 특강에서 발언한 아들의 성적 거짓말 논란과 관련해 내놓은 해명이 또 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황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낮은 점수를 높게 얘기했다면 거짓말이지만 그 반대도 거짓말이라고 해야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거짓말을 인정 못 한다는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제가 말씀드린 그대로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들의 높은 점수를 낮게 소개한 것은 진실이 아니더라도 거짓말은 아니라는 얘기다. 하지만 목적만 정당하면 얼마든지 거짓말을 해도 괜찮다는 논리여서 논란이 증폭되는 모양새다.

김윤철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는 “목적이 선의면 거짓말도 용서가 된다는 안이한 생각을 갖고 있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며 “정치 초년생으로서 겪는 경험 부족도 한몫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도 “황 대표의 이 같은 말실수가 경험 부족에서 비롯됐다고 하더라도 이미 밝혀진 거짓말을 인정하지 않는 것과는 다른 문제”라며 “자신의 실수를 인정한 뒤 해명하는 것이 순서”라고 지적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0일 숙명여대 특강에서 “내가 아는 한 청년은 3점도 안되는 학점에 800점 정도 되는 토익으로 취업을 했다”며 “그 청년이 바로 우리 아들”이라고 말해 ‘특혜 채용’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자 황 대표는 하루 뒤 페이스북에 ‘아들의 학점은 3.29, 토익은 925점’이라고 정정하며 “아들 일화로 청년들에게 가깝게 다가가려고 얘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명호 동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정치적 미성숙이 이 같은 논란을 자초한 것으로 보인다”며 “처음에는 정치인으로서 연착륙했다는 평가가 나왔지만 잦은 말실수와 검찰 고위직만 경험한 그가 공감 능력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생각도 든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9-06-25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